U&Me Blue 1

Nothings Good Enough

Back to U&Me Blue Home

 

 

" Nothing's Good Enough"..... 1.5세라고 설명 될 수 밖에 없는 우리의 입장에서 바라본,
한동안 "우리나라" 라고 불렀던 이곳 한국에서의 느낌을 그대로 표현했다.
U&ME Blue의 결성지인 Binghamton 이라는 뉴욕의 소도시는 우리 음악,
적어도 1집에 한해서 만은,정신적인 핵심을 만들어준 "모체" 같은 곳이었다.
미국 생활의 상당 부분을 그 곳에서 보냈고, 1집 수록 곡의 반 이상의 개념 작업도
그 곳에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Binghamton 을 떠나며 서울로 향해 시작된 여행은 아직도 계속되는,멈출수 없는
우리의 정신적인 여행 이다. 그 곳(Binghamtom)에서 품었던
상징적인 '씨앗'을 이곳 서울의 단단한 아스팔트의 한 귀퉁이를 헤집고,
우리는....심고있다....

......................


Nothing's Good Enough......가난했던 서울을 등지고 간 이후 10 여년의
'장기 결석'(?)후에 돌아와본 서울은, 너무나도 '비대'해진 괴물과도 같았다.....
10 년 전에 '일시 정지' 시켜놓은 흑백 영화가 지금은 컬러 처리가 되어 보여지고 있는것이다.
오 ! 놀라워라!
Nothing's Good Enough 는 우리가 치뤄내야 했던 " Rite
of Passage" (통과 의례) 이었다.
두 명의 Korean-American이 '만화경(Kaleidoscope)'으로 바라본
전환기에 놓인 우리 인생의 모습인 것이다.
몽환적이고, 과장된 듯한 Vocal들,실질적으로 존재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한 갈증,
약간은 자기 도취적이고, 자폐적이기도 하고, Nihilism에 빠져 보기도 하는......
-질려 버릴 정도로 많고 많은 쟝르의 늪 속에서
우린 아직 미숙아들일 지도 모른다.

.......................


어떤 장르의 틀도 거부하고 싶기만 하다.
그러나 아이러니 한 것은,거부 할 수 있는 자유는 있지만,
모든것이 존재하기 위해서는 '틀'이 기본이 된다는 것이다.
몸이라는 틀이 없이 존재하는 영혼은 귀신 또는 유령이 라고 한다.
사람들이 싫어하고 무서워 할 수 밖에 없는....
우리의 음악이 존재하는 U&ME BLUE 라는 틀도 하나의 상징일 수 밖에 없다.
이런 저런 '상징'들은 예술에 있어서는 필요악일 것이다.
이러한 상징들은 우리에게 이용되기도 하고, 반대로 우리가 상징들에 의해
이용 당하기도 한다.
우리에게 오는 영감들은 Blues, Jazz, Rock, Soul ,Metal, Disco, Classical,등등
우리가 들어왔던, 모든 음악으로부터 오기도 하지만,
생활 그 자체가 가져다 준다는 표현이 더욱 가깝다고 생각한다.
음악은 곳곳에서,들을 수 있는 모습으로,또는 들리지 않는 모습으로 존재한다.
음악을 만든다는 것은 결국, 주소나, 지도로 찾을 수 없는
그런 곳들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믿는다.
우리가 찾아낸 음악들은 U&Me Blue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한 순간 한순간 느낄수 있는,있던...그런 것들을 노래했다.
신에 대한 두려움에서부터 시작되는 모든 종류의 두려움(Phobia)들,미워하는 마음,탐욕,
우울증,감정이입,무관심,사랑,희열,그리움 등등 등....
....

 

Prepared by Sung Yi

U&Me Blue

May 96

 

Includes

 

Nothing's Good enough

세상 저편에

고백

패션 시대

흘러가는 시간.. 잊혀지는 기억들

영화 속의 추억

HEY

G

싫어

 

Credits

Music,Lyrics and Arrangements U & ME BLUE
Guest Musicians 김병찬(Bass),장경아(Keyboard,Piano),신윤철(Keyboard)
Lyrical Direction 송홍섭
Musical Direction 송홍섭, 김병찬
Recording Engineers 김병찬
Assistant Engineers 임채익, 한의수
Mixing Editing 김병찬, 박병준(싫어)
Digital Editing& Mastering 박병준, 김병찬
Recording Studio Song's studio
Photo 김욱
Stylist 조진아
Produced U & ME BLUE
Executive Producer 송홍섭

 

Thanks to

God, 부모님, 송홍섭대장님, 치킨헤드 박병준, 우피 이영근, 하마 이선용, 김병찬, 신윤철,
임채익,장경아, 류금덕, 정원영, 한영애, 김대일, 유미, 이수명, 김욱, 이지혜, 이지영, 방미리,
오승훈, 임용덕,정재권, 김영종, 조영재, 편의점, 설렁탕&짜장면, 윤승재, 박희진,
Binghamton,
박미선, 한의수,C. Kay, Anna Lee, H. Woo, Nices 여러분,
Dan O'Neil
우리의 U&ME 최철과 방준원.


Back to U&Me Blue Home

Copyright (c) Song Studio & Co. Since...Sept,1990

email icon Email Me